임수정X장기용X이다희 ‘WWW’, 첫 대본리딩 현장 어땠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WWW’ 대본 연습 현장/제공=tvN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WWW’)의 유쾌하고 쫄깃한 대본 연습 현장이 공개됐다.

‘WWW’는 트렌드를 이끄는 포털사이트, 그 안에서 당당하게 일하는 여자들과 그녀들의 마음을 흔드는 남자들의 리얼 로맨스다. 임수정,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 등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탄탄한 배우 라인업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지난달 22일 서울 상암동에서 첫 대본 연습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정지현, 권영일 감독과 권도은 작가를 비롯해 임수정, 장기용, 이다희, 전혜진, 지승현, 이재욱, 권해효, 유서진, 예수정, 하승리, 우지현, 오아연, 송지호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참석했다. 배우들은 각자의 캐릭터를 소개하며 반가운 인사를 나눈 후 본격적인 연습에 들어갔다.

업계 1위 포털사이트 ‘유니콘’의 서비스 전략 본부장 ‘배타미’ 역의 임수정은 이기는 걸 좋아하고 이기는 데 자신 있는 승부욕이 강한 캐릭터를 표현했다. 많은 대사량에 강약을 조절한 템포를 덧입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소화해내 “역시 임수정”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게임 음악을 만드는 밀림사운드 대표이자 천재 작곡가 ‘박모건’ 역의 장기용은 시종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뽐냈다. 연애보단 일이 더 좋았던 타미의 마음이 왜 흔들렸는지 고개가 끄덕여지는 대목이었다. 극중 캐릭터에 녹아든 임수정과 장기용의 가슴 설레는 케미는 앞으로 두 사람이 그려낼 짜릿하고 로맨틱한 이야기를 한층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다희는 만연 업계 2위 포털사이트 ‘바로’의 소셜 본부장 ‘차현’으로 분했다. 만인의 시선을 끄는 화려한 외모와는 달리 때때로 분노 조절이 안 되고 아침 막장 드라마를 보며 심하게 몰입하는 반전 캐릭터를 맛깔나게 연기해 현장의 웃음을 끌어내기도 했다.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전혜진은 타미가 일하고 있는 포털사이트 기업 이사 ‘송가경’ 역으로 등장한다. 표정 변화나 감정의 높낮이가 없는 차가운 카리스마를 가질 수밖에 없는 사연에도 궁금증이 피어올랐다. 이밖에도 탄탄한 연기 내공의 배우들이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할 만큼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해 현장을 지켜보던 관계자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WWW’는 적어도 하루에 한 번은 열어볼 정도로 친숙하지만 어떤 드라마에서도 다루지 않았던 포털사이트 업계의 치열한 경쟁, 그 속에서 당당하고 자신있게 원하는 일을 성취해가는 여자들, 그 가운데 피어나는 매력적인 남자들과의 로맨스를 다룬다. 권도은 작가의 리얼하면서도 맛깔나는, 몽글몽글하면서도 쫄깃한 대사에 싱크로율 100% 배우들의 연기가 덧입혀질 전망이다. 제작진은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빈틈없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인상적인 현장이었다. 참신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분들에게 유쾌한 재미와 가슴 뛰는 설렘을 선사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WWW’는 ‘미스터 션샤인’을 공동 연출한 정지현 감독과, 김은숙 작가의 보조 작가로 필력을 쌓은 권도은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쓸쓸하고 찬란한 신-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의 만든 화앤담 픽쳐스가 제작을 맡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