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MBC ‘휴먼다큐 사랑+’ 내레이션 참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성은. / 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성은이 MBC ‘휴먼다큐 사랑 플러스(+)’ 내레이션에 재능 기부로 참여했다.

오는 14일 오전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랑+’에서는 친부모에게 버려진 뒤 청각장애를 가진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손에서 자라고 있는 아이 소봄이의 사연이 소개될 예정이다.

배우이자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김성은은 이번 내레이션 참여에 대해 “소봄이가 우리 집 둘째 딸 윤하와 동갑이어서 대본을 볼 때부터 감정이 이입돼 가슴이 아팠다”면서 “어려운 가정 환경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세 식구에게 나의 내레이션 참여가 작게나마 위로로 전해지길 바란다. 시청자들도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소봄이 가족에게 따뜻한 관심과 나눔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