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친구들, 한국 겨울 체험에 “얼굴이 얼음 속에 있는 듯”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한국을 잘 아는’ 태국 친구들의 한국 여행이 시작된다.

오는 14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미소의 나라에서 온 태국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새로운 호스트로 태국 대표 타차라가 등장한다. 한국으로 초대한 친구들은 그가 졸업한 왕립대학교의 홍보대사 친구들. 모두 명석한 두뇌를 가진 엄친아들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이 친구들에게는 지금까지 한국을 방문한 친구들과는 다른 아주 큰 특별함이 있었다. 친구들 모두가 한국에 대해 아주 잘 안다는 것. 각각 ‘한국드라마 덕후’ ‘한식 덕후’ 한국 기업 종사자로서 말 그대로 한국을 좀 아는 친구들이 한국에서 어떤 여행을 펼칠지가 이번 회의 관전포인트다. 

특히, 드라마 덕후 똔은 “제가 재밌게 본 드라마는 풀하우스, 커피프린스, W, 오나의귀신님”이라며 “너무 많이 봐서 열손가락으로 안 세어져요”라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다양한 지식으로 여행계획도 일사천리로 세운 태국 친구들. 하지만 이들도 한 가지 간과한 점이 있었다. 한국의 2월은 겨울이고 날씨가 매우 춥다는 사실이다. 태국의 평균 기온은 29도로 일 년 내내 더운 날씨를 유지하고 있는 곳. 미처 겨울 날씨를 생각하지 못한 태국 3인방은 한국의 칼바람을 몸소 체험하자 “우와 입김이 나와” “얼굴이 얼음 안에 있는 거 같아”라며 고통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