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김광규∙이종혁, 저주에 빠진 엄지원∙이유리 옆 ‘깨알 재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엄지원과 이유리를 묵묵히 도와주는 조력자들의 활약이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봄이 오나 봄’ 속 엄지원(이봄 역)과 이유리(김보미 역)는 몸이 바뀌는 체인지의 저주를 겪는 인물들이다. 이종혁과 김광규는 이 둘을 지켜주는 조력자로 활약하고 있다. 

봄봄의 숨은 조력자, 이종혁X김광규

극 중 이종혁(이형석 역)은 MBS보도국에서 김보미(이유리)와 사사건건 부딪히는 앙숙으로 등장해 김보미에게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다. 하지만 이봄(엄지원)과 이유리의 몸이 바뀐다는 사실을 가장 먼저 눈치 채고도 두 사람의 비밀을 함구하고 있다. 까칠한 성격 뒤 따뜻한 배려를 하고 있다.

또 방광규(김광규)는 전직 배우 출신인 이봄의 매니저이자 엔터방의 사장으로 등장해 감초같은 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봄을 ‘내 배우’라고 칭하며 매니저로서 그를 도와주고 있다. 이봄, 김보미의 비밀을 알게 된 이후에도 두 사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다.

봄봄의 진정한 주인공, 엄지원X이유리

이종혁과 김광규가 체인지의 비밀을 함구하고 뒤에서 묵묵히 지원하고 있지만 ‘봄이 오나 봄’을 가장 빛내주는 건 서로를 도와주는 김보미와 이봄의 모습이다. 하루 아침에 몸이 바뀌게 되는 저주를 겪은 두사람은 서로에게 깊은 신뢰를 가지고 각자의 삶을 무탈하게 살아 내기 위해 공조하고 있다.

특히 김보미가된 이봄은 떨리는 모습으로 뉴스를 진행했다. 김보미의 친모인 세라강을 챙겨주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봄이 된 김보미는 어색하게나마 가족을 위한 식사를 차리기도 하고 갑자기 찾아온 박윤철(최병모)의 어머니를 맞이하는 모습으로 이봄의 삶에 충실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서로를 위해 누구보다도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