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종국, 미국 동행하는 ‘여자친구’ 정체…이제는 말할 수 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종국.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겸 방송인 김종국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미국 여자친구설’의 진실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미국 여행에 동행하는 ‘그녀’의 정체까지 모두 공개하며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오는 13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김종국, 이이경, 유세윤, 쇼리 네 사람이 출연하는 ‘왜그래 종국씨’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종국은 항간에 떠도는 ‘미국 여자친구설’의 전말을 밝혔다. 소문의 근원지를 밝히는 것은 물론, 미국 여행을 함께 다니는 ‘그녀’의 정체까지 공개한 것. 절친 차태현은 “믿지 못하겠다”고 의심의 눈길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라디오스타’ 출연 덕분에 9년 만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의도치 않게 콘서트가 매진돼 억울(?)하다”며 울분을 토해내기도 했다.

또한 김종국은 차태현을 ‘꼴불견’이라고 디스하며 차태현을 당황케 했다. 평소 독설과 험담을 좋아하는 차태현이 ‘라디오스타’만 나오면 너무 얌전하다는 것. 둘의 티격태격 절친 케미에 모두가 웃을 수밖에 없었다.

김종국은 손흥민 선수와의 ‘웃픈’ 에피소드까지 쏟아냈다. 그를 만나러 온 손흥민에게 “스피드는 등에서 나온다”고 조언하며 끊임없이 등 운동을 시킨 것. 그러면서 “그 후 손흥민과 연락 두절됐다”고 말하며 그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지난 크리스마스에 자신만의 특별한(?) 트리를 제작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상천외한 트리의 정체에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과연 김종국이 만든 트리의 정체는 무엇인지, ‘미국 여자친구 설’의 전말과 ‘그녀’의 정체는 누구인지 오는 13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