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키, 입대 소감 “10년 넘게 제대로 못 자..규칙적인 생활 기대”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샤이니 키 / 사진제공=KBS

그룹 샤이니 키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군 입대 전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13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키가 입대 전 마지막 방송으로 ‘옥탑방’을 찾는다.

이날 녹화 당시 군 입대를 일주일 남겨둔 샤이니 키가 옥탑방에 등장했다.

키는 옥탑방 5남매 중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으로 김용만을 꼽으며 숨겨둔 팬심(心)을 고백했다. 그러나 김용만은 뜻밖의 초면으로 밝혀진 키에게 어색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용만은 “오늘 키를 처음 만났는데 2년 동안 못 만난다”며 키의 군 입대 소식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멤버들은 키에게 “군대에 가는 게 걱정되지 않느냐”고 물었고 키는 덤덤한 목소리로 “오히려 군대 가면 규칙적인 생활을 할 수 있어 기대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키는 “10년 넘는 기간 동안 아이돌 활동을 하며 제대로 잔 적이 없다”는 이유를 밝혔다. 이런 짠한 키의 진솔한 고백에 주위의 안타까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