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1위 ‘통산 3번째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트와이스 일본 ‘TWICE2’ 앨범커버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일본 데뷔 후 최초로 발매 첫 주 오리콘 20만 포인트를 넘어서며 자체 신기록을 달성했고 통산 3번째 위클리 앨범차트 1위에 올랐다.

12일 오리콘에 따르면 앨범 ‘#TWICE2’는 오리콘 위클리 앨범차트서 약 20만 1000포인트로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발표한 정규 1집 ‘BDZ’의 약 18만 1000포인트를 넘은 자체 신기록이자 지난해 11월 한국어 앨범으로 오리콘 위클리 앨범차트 1위에 오른 ‘YES or YES’에 이은 이 차트 통산 3번째 1위. 이를 통해 해외 여성 아티스트로는 마돈나, 소녀시대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오리콘 위클리 앨범차트 최다 1위 부문서 3위에 랭크됐다.

아울러 2011년 11월 발매된 카라의 ‘슈퍼걸’ 후 7년 3개월여만에 해외 여성 아티스트의 앨범 중 처음으로 발매 첫 주 20만 포인트를 돌파하는 기록도 세웠다.

또 발매 6일째에도 1만 4819 포인트로 여전히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선두를 지켰다.

6일 연속 1위로 누적 수치는 20만 761포인트다.

이번 앨범은 트와이스 일본 데뷔작으로 현지서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로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하는 등 ‘아시아 원톱 걸그룹’의 탄생을 알린 ‘#TWICE’의 시리즈 두 번째 작품. 앨범에는 2017년 10월 발표된 트와이스의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라이키(LIKEY)’를 비롯해 ‘하트 셰이커(Heart Shaker)’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 ‘YES or YES’의 한국, 일본어 버전 등 10트랙이 수록됐다.

발매 첫 주 20만 포인트를 넘는 자체 신기록을 세우면서 ‘6연속 플래티넘’의 달성도 유력해졌다. 트와이스는 2017년 6월 일본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를 시작으로 같은해 10월 첫 싱글 ‘One More Time’, 2018년 2월 싱글 2집 ‘Candy Pop’으로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3연속 플래티넘, 같은해 5월 공개한 싱글 3집 ‘Wake Me Up’으로 해외 여성 아티스트 싱글 중 최초로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다.

트와이스는 3월 20일과 21일 오사카 교세라 돔을 시작으로 같은달 29일과 30일 도쿄 돔, 4월 6일 나고야 돔 등 현지 3개 도시, 5회 공연에 총 21만명 규모의 돔투어를 진행한다. 돔 투어의 타이틀은 트와이스가 일본 데뷔 때부터 꿈꿔 온 돔의 무대, 꿈 꿔온 날, 꿈이 이루어지는 날이라는 의미를 담아 ‘TWICE DOME TOUR 2019 “#Dreamday”‘로 정했다.

이를 앞두고 진행한 일반 티켓 예매 오픈서 개시 1분여만에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뽐냈다.

이번 돔투어는 K팝 걸그룹 최초이자 해외 아티스트 사상 데뷔 후 최단 기간 도쿄돔 입성으로 의미를 더한다. 최초 돔투어에 이어 최초 매진 기록까지 세워 ‘아시아 원톱 걸그룹’의 위상을 재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