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독주 ‘캡틴 마블’, 개봉 6일째 320만 돌파…‘아이언맨3’ 기록 넘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캡틴 마블’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이 개봉 6일 만에 32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캡틴 마블’은 지난 11일 하루 동안 17만456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개봉 6일 만에 320만5424명의 누적 관객을 모았다. 이는 마블 솔로 무비 최고 흥행작 ‘아이언맨3′(2013)의 개봉 첫 주 흥행 기록 262만5256명까지 가뿐히 뛰어넘는 기록이다. 이와 함께 역대 마블 3월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의 개봉 첫 주 관객수 147만3941명 또한 2배 이상 경신한 수치다. ‘캡틴 마블’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북미 및 중국 등 전세계에서도 개봉 첫 주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항거:유관순 이야기’는 2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 1만3374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 수 105만5131명을 기록했다.

‘극한직업’은 전날보다 두 계단 올라 3위에 올랐다. 일일 관객 수 1만940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 1618만9456명을 기록했다.

‘증인’과 ‘사바하’는 각각 한 계단씩 순위가 하락했다. ‘증인’은 일일 관객 1만732명을 불러모아 4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246만7968명이다.

‘사바하’는 하루 동안 1만691명을 불러모아 5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235만1124명이 영화를 봤다.

이어 ‘그린 북’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우상’ ‘돈’ ‘1919 유관순’이 10위 안에 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