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측 “단체 대화방에 없었다…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관련 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용준형,가요대축제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자신은 가수 정준영과 그룹 빅뱅 승리가 포함된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없었다며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에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용준형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관계자는 지난 11일 “용준형은 정준영의 불법 촬영 동영상이 공유된 그 어떤 채팅방에도 있었던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 ‘SBS 8시 뉴스’에 보도된 정준영과 ‘가수 용OO’의 대화 내용은 1대 1 대화”라며 “2016년 정준영이 사적인 일로 곤혹을 치를 당시 ‘무슨 일이냐’는 용준형의 질문에 정준영이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것 걸렸다’고 답해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고 반문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준영과 용준형이 친구인 사실은 맞지만 친하다는 이유로 이 같은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 용준형과 그를 아는 모든 사람이 억울함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어라운드어스 측은 “뉴스에 공개된 가상 단체 대화방 화면에 관련해서는 SBS 측에 진위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며, 허위 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 댓글 등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용준형 역시 자신의 SNS에 “내가 이번 사건에 동참했거나 혹은 연루돼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돼 이름이 거론됐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나를 돌아보게 됐다”며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돼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앞으로 모든 언행을 좀 더 신중히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