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테러 당한 정순주 아나운서…’의연한 반응’에 화제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정순주 아나운서 /텐아시아 DB

외모 비하 악플에 대해 정순주 아나운서가 자신의 SNS 계정에 “못생겨서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정순주 아나운서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제작진은 여자 비주얼 안 보고 뽑나요?’라며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누리꾼의 글을 갈무리해서 올렸다.

정순주 아나운서 SNS 갈무리

해당 글에는 “참다 참다 화가 나서 올립니다. 이곳 제작진은 여자 비주얼 안 보고 뽑나요? 신XX도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MC는 아예 제가 근무하는 회사 여직원들 수준의 외모네요. 흔하디 흔한… 이쁜 사람 아니면 뭐하러 축구 논하는 곳에서 굳이 여자를 끌고 오나요?”라고 쓰여 있었다.

정 아나운서는 MBC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를 거쳐 현재 JTBC에서 K리그 중계를 하고 있다. 악플러의 글에 정순주 아나운서는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얼굴이 안되니 내용으로 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라고 의연하게 대처했다. 또한 “외모로 승부보려고 한 적은 애초에 없었습니다. 좋은 콘텐츠 만들려고 최선을 다하는 아나운서들의 노력을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더 노력하겠습니다. 지켜봐주세요”라고 답했다.

누리꾼들은 정 아나운서의 의연하면서도 차분한 대응에 칭찬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관련 댓글에는 “회사 여직원이 저 정도라니. 악플러가 어떤 회사에 다니는지 궁금하다”, “K리그를 위해 항상 애써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순주 아나운서를 사랑하는 분들이 훨씬 더 많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