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첫방] ‘그녀석’ 박진영의 능력에 접촉…월화를 맡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1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방송화면 캡처.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이하 ‘사이코메트리’)’의 연출을 맡은 김병수 감독은 최근 제작발표회에서 ‘그녀석’을 할 만한 배우로 5년 만에 박진영을 찾았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사이코메트리’는 그 말이 단지 너스레가 아니었음을 보여줬다. 아픔을 능청함으로 숨기는 말간 얼굴의 고등학생 이안 역에 박진영은 한몸처럼 스며들었다.

드라마는 긴박한 화재 사건과 함께 시작했다. 어린 이안이 엄마, 아빠와 불이 난 아파트의 엘리베이터 안에 갇혀버렸다. 부모는 이안이라도 살리기 위해 한 소방관에게 이안을 넘겼고, 이안이 탈출하자마자 엘리베이터는 추락했다. 이안은 자신을 안고 창 밖으로 뛰어내린 강성모(김권) 덕에 목숨을 건졌다.

강성모는 11년 후 검사가 됐고, 이안은 조금은 특별한 고등학교 3학년이 됐다. 이안은 사물이나 사람과 접촉하면 그에 얽힌 기억을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인 ‘사이코메트리’를 가졌다. 이 능력은 강 검사와 은지수 형사(김다솜)가 알고 있다. 화재사건을 겪은 지 11년 후, 그와 비슷한 살해 및 방화 사건이 발생했다. 은 형사는 이안이 시체들에게서 뭔가를 읽어낼 수 있는지 물어봤고, 이안은 ’85C’와 같은 여성 속옷 수치를 연상하게 하는 숫자와 영문자의 조합만 떠올릴 수 있었다.

은 형사와 헤어지고 난 후 길을 걸어가던 이안은 윤재인(신예은)에게 ‘화장실 몰카범’으로 몰리게 됐다. 여자화장실에서 몰카범의 인기척을 느끼고 뒤쫓아가던 윤재인이 몰카범과 똑같은 복장을 한 이안과 마주치게 된 것. 두 사람은 학교에서도 마주쳤다. 이안이 다니는 학교에 윤재인이 전학왔고, 이안이 선생님한테 부당하게 혼나는 장면도 목격하게 됐다.

자꾸만 퇴학당하는 이안처럼 윤재인도 아픔을 지니고 있었다. 윤재인은 11년 전 아파트 화재 사건에서 범인으로 몰린 아버지가 감옥에 가게 되자 세상으로부터 손가락질을 당했다. 아버지와 관련된 일과 마주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숨을 잘 쉬지 못했고, 윤재인은 자신을 기억하는 학생들과 마주치자 옥상으로 도망쳤다. 같은 시각, 이안도 과거에 결국 살아나지 못한 부모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안이 옥상의 계단에서 떨어지는 순간, 윤재인도 그 자리를 지나고 있었다. ‘사이코메트리’의 1회는 이렇게 끝났다.

‘사이코메트리’는 영리하게 균형을 지켰다. 사건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와 의문점들을 내세우며 몰입하게 만들다가도 방심하는 찰나에 웃음을 안겼다. 자칫 붕 뜨기만 할 수 있던 ‘어설픈 초능력자’를 박진영이 자연스럽게 연기한 덕이다.

다른 배우들도 허점을 찾기 어려웠다. 웹드라마 ‘에이틴’의 도하나 역으로 10대 팬들을 꽉 잡은 신예은의 연기는 탄탄했다. 16회까지 박진영과 이 호흡을 이어나간다면 tvN 진출도 합격점이라는 평을 들을 만한 연기였다.

현직 여성 경찰들을 인터뷰하면서 연구했다는 김다솜도 매력적인 캐릭터를 보여줬다. 단지 강해 보이는 것에만 집중하지 않고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하려는 노력이 장면마다 묻어나왔다.

11년 전의 사건을 바탕으로 등장 인물들이 어떻게 이야기를 끌어나갈 지가 기대된다. ‘사이코메트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