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승리, 은퇴 선언에도 여론 ‘냉랭’…연예계는 후폭풍에 ‘벌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 /텐아시아 DB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팬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꼬리 자르기 아니냐” “퇴출 당하기 전에 은퇴하는 것” “왜 사과는 하지 않느냐”는 등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연예계는 초긴장 상태다. 승리와 몰카를 공유한 연예인이 여럿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사자가 누구냐에 관심이 집중됐고, 연예계를 떨게 하고 있다.

승리는 11일 오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한 달 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 받고 미움 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나를 조사하고 있다. 국민 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에서 나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 주는 일은 도저히 용납이 안된다”고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 경찰은 승리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승리가 정식으로 입건되면서 피내사자 신분에서 내사자로 바뀌었다. 이어 11일에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 대화가 담긴 카톡방에 다른 연예인들이 함께 있었고, 이들 중 일부가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승리와 여러 명의 연예인들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몰카를 공유했다는 사실도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카톡방에 있던 인물로 거론된 연예인 A씨와 B씨의 소속사는 전화를 받지 않거나 “잘못된 소문”이라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기획사들은 소속 연예인들이 사건에 직접 관여돼 있지 않더라도 실명이 공개될 경우 입게 될 심각한 이미지 타격을 우려해 쉬쉬 하는 분위기다.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있던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이 일명 ‘버닝썬 게이트’ ‘승리 게이트’로 불리는 대형 사건으로 번졌다는 점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버닝썬이 마약류 유통, 성범죄 등의 온상으로 지목되며 사회적인 파장을 낳았고, 승리가 지난 10일 정식 입건된 뒤 경찰 수사가 주변 연예인들로 확대되는 분위기여서다.

한 가요 관계자는 “승리가 버닝썬 이전에도 여러 사업을 했다. 이를 함께 사업을 한 연예인도 있고, 친분있는 연예인도 무척 많다”며 “승리와 친한 연예인이 소속된 기획사는 혹여라도 불미스러운 대화를 나눈 카톡방에 들어있을까봐 체크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가요계에서는 국내 3대 기획사 중 하나인 YG엔터테인먼트가 설립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고 우려하고 있다. 11일 코스닥시장에서 YG 주가는 직전 거래일 대비 14.10% 하락해 3만71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주가 하락뿐 아니라 YG는 대중적인 불신에 휩싸이는 타격도 입었다. YG는 당초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카톡방 보도에 대해 “조작된 문자”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승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면서 신뢰에 금이 갔다. 또 승리가 버닝썬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줄곧 주장했지만, 출발 때부터 개입한 의혹 보도가 잇따라 더욱 불신을 키웠다. 빅뱅의 일부 팬들은 팀 이미지를 심각하게 실추시킨 승리를 팀에서 퇴출하라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승리는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사면초가의 상황에서 내린 결정이지만 대중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25일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경찰 조사는 계속되고 있다.  이날 민갑룡 경찰청장은 “승리가 입대를 하더라도 국방부와 협의 해 수사를 차질없이 해나가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경찰은 이날 승리에 대해 출국을 금지했다. 승리가 은퇴해도 각종 의혹과 혐의 사실에 대한 수사에는 어떤 영향도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승리게이트’라는 말이 나올 만큼 이번 사건의 파장에 쏠리는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