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x관린 라이관린 “모든 사람들의 노력으로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우석,라이관린,쇼케이스

유닛 그룹 우석X관린의 라이관린이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감사하게도 일찍 데뷔해서 많은 경험을 했습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우석X관린의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라이관린은 그룹 펜타곤 우석과 ‘우석X관린’이라는 유닛 팀을 결성했다. 그는 “‘둘이 유닛 활동을 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말에서 유닛이 만들어졌다”면서 “평소 좋아하고 존경하는 형과 팀을 이루게 돼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 성장했다고 느꼈느냐는 물음에 “나를 도와주신 모든 이들에게 보답할 줄 알게 된 순간 성숙했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건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주위 모든 사람들의 노력과 도움을 받은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직 부족하지만 계속 성장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석X관린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서 공개되는 새 음반에 타이틀곡 ‘별짓’을 비롯해 ‘하이퍼(hypey)’ ‘얼웨이즈 디피코트 얼웨이즈 뷰티풀(Always Difficult Always Beautiful)’ ‘굿 필링(Good Feeling)’ 등을 담았다. 타이틀곡 ‘별짓’은 힙합 알앤비 장르로, ‘스타(STAR)’와 ‘별짓을 다 해본다’는 두 가지 의미를 녹였다. 우석과 라이관린이 작사에 참여해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우석x관린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