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리 출국금지 조치…입대 전 수사 집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빅뱅 승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성접대 알선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출국금지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한 매체는 이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지난 10일 성매매 알선 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0일 승리를 출국금지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같은 날 승리를 피내사자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입건한 데 따른 조치다. 경찰은 승리가 오는 25일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만큼 조사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한다. 경찰은 승리가 지인들과 나눈 성접대 알선 의혹과 관련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대화 원본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승리는 1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