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X관린 “호흡이 돋보이는 노래로 채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우석,라이관린,쇼케이스

유닛 그룹 우석X관린이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프로젝트 그룹 우석X관린이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에서 “우리의 호흡이 돋보일 수 있는 곡을 만들려고 했다”고 밝혔다.

우석X관린은 그룹 펜타곤 우석과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뭉쳐 만든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유닛 팀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발표하는 새 음반에 타이틀곡 ‘별짓’을 비롯해 ‘하이퍼(hypey)’ ‘얼웨이즈 디피코트 얼웨이즈 뷰티풀(Always Difficult Always Beautiful)’ ‘굿 필링(Good Feeling)’ 등을 담았다.

타이틀곡 ‘별짓’은 힙합 알앤비 장르로, ‘스타(STAR)’와 ‘별짓을 다 해본다’는 두 가지 의미를 녹였다. 우석과 라이관린이 작사에 참여해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우석은 “이번 음반에는 우리의 호흡이 돋보일 수 있는 노래로 채웠다. 또한 우리 나이대에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걸 녹였다”면서 “각자 색깔도 보여드리고 싶어서 솔로곡도 수록했다”고 소개했다.

라이관린은 “빠른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틈틈이 만나 이번 음반 작업을 했다. 크리스마스와 1월 1일까지 만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우석은 “라이관린이 바쁜 스케줄 중에도 힘든 내색을 전혀 하지 않았다. 정신력이 강하다는 걸 느꼈다”면서 “같이 작업하면서 힘을 얻었고, 일한다는 생각이 들지 않고 즐거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