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왕재를 입증한다면?”…‘해치’ 정일우, 반대 세력과 전면전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정일우가 왕세제 즉위와 동시에 청나라 인신매매 조직과 맞닥뜨리며 순탄치 않은 앞길을 예고한다. 또한 밀풍군을 능가하는 악인 한지상이 처음 등장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해치’ 제작진은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7~18회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정일우(연잉군 역)는 온갖 역경 속에 왕세제에 즉위했지만 신료들은 여전히 그의 왕세제로서의 자질에 의구심을 품는다. 수십 명의 양반들은 “연잉군은 동궁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며 시위를 벌인다. 정일우는 자신에게 맞서는 ‘소론의 영수’ 임호(이광좌 역)에게 “내가 왕재를 입증한다면?”이라는 단호한 말로 자신을 반대하는 신료들과의 전면전을 예고한다.

이어 조정에 또 다른 피바람이 예고돼 긴장감을 높인다. 정문성(밀풍군 역) 옆에 음침하고 사악한 눈빛을 드러내는 청나라 상인 한지상(도지광 역)이 등장한 것. 게다가 한지상의 목에 날카로운 칼을 겨누는 정일우의 모습을 배경으로 “뒤통수가 찌릿찌릿할 때 따가운 줄 모르면 칼침 맞고 골로 가는 게 이 바닥이야”라는 한지상의 야비한 음성이 더해져 등골을 서늘하게 만든다.

‘해치’는 11일(오늘) 오후 10시에 17회, 18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