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태겸, 이하늬에 깐족깐족…제대로 밉상 캐릭터 ‘눈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김태겸/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김태겸이 밉상 캐릭터 남 검사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태겸은 ‘열혈사제’에서 학번으로는 박경선(이하늬 분)의 선배이자 검사 기수로는 후배인 남 검사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회에서 남 검사는 검사장, 부장검사(김형묵 분)와의 식사자리에서 박경선과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쳤다. 박경선이 “맷집하나는 자신 있다”며 검사장 눈에 들려고 하자 남 검사는 “머리를 써서 전략적으로 해야 한다”며 박경선에게 태클을 걸었다. 그러면서 경선의 말에 계속 딴죽을 걸었다. 하지만 화장실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경선에게 “기수 집합 한번 할까?”라는 말을 듣자마자 남 검사는 찌질한 모습을 보였다.

12회에서 경선이 맡고 있던 논현동 필로폰 사건의 용의자가 자살시도를 하는 바람에 수사의 차질이 생겼다. 이에 남 검사는는 부장검사의 재량으로 사건을 넘겨받게 됐다. 부장검사실에서 경선과 마주하자 부장검사에게 “전략적으로 대응해야한다”며 노골적으로 경선을 비아냥거렸다.

14회에서는 영월로 발령 받은 경선을 찾아가 “신중하게 일을 처리해야 했어야 한다”며 끝까지 약을 올렸다. 화가 난 경선이 명패를 들고 쫓아오자 다급히 도망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을 공조 수사하는 코믹 수사극.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