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류수영 “♥박하선, 내가 구운 고기 제일 좋아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류수영/사진제공=JTBC

류수영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프로 요리러’의 실력을 뽐냈다.

11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류수영이 출연해 결혼 후 최초로 냉장고를 공개한다. 아내 박하선도 인정한 발군의 요리 실력도 선보인다.

류수영은 “김장김치, 스테이크, 치킨, 부대찌개는 물론 집에서 직접 제빵도 한다”며 수준급 요리 실력을 드러냈다. 또한 “박하선은 내가 구운 고기를 제일 맛있어 한다. 그래서 밖에서 고기를 잘 안 사 먹는다”며 아내의 입맛까지 사로 잡은 달달한 스킬을 뽐냈다.

그의 냉장고 속에서는 ‘요섹남’답게 직접 담근 김치, 장아찌 등 다양한 식재료가 나왔다. 류수영은 “과자로 튀김 옷을 만들었다” “음식 볶을 때 소 지방을 넣으면 맛이 좋아진다”며 자신만의 레시피를 줄줄 읊었다. 이에 셰프들에게 “개업해도 되는 수준”이라고 극찬을 받았다.

셰프들의 대결이 펼쳐지자 류수영은 “오늘 셰프님들께 요리를 배우고 싶다”며 조리대 코앞까지 다가가는 열정을 보였다. 류수영은 셰프들의 레시피를 복습하며 진중한 모습으로 시식에 나섰다. 하지만 음식을 입에 넣자마자 무게감 있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딘짜 맛있다”를 외치는 ‘폭풍 흡입러’로 돌변했다.

박하선의 마음과 입맛까지 모두 사로잡은 ‘요섹남’ 류수영의 냉장고는 11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