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X한민, 복수 시작한 이래 첫 위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 고현정 / 사진제공=UFO프로덕션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고현정이 돌발 상황에 직면한다.
11일 방송되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는 대산복지원 내부자들 공창수(이병욱 분), 이재룡(김명국 분)이 이자경(고현정 분)을 직접 찾아온다.
이날 이자경과 한민(문수빈 분)은 복수대상자들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위기를 맞이한다.
사이비 교주 이재룡과 부목사 공창수는 과거 대산복지원 부랑자들에게 폭력을 가했던 인물로 이자경의 복수대상자들이다. 그 중 공창수는 원생들을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시체들을 처리했던 잔혹한 인물로 한민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상이었다.
앞서 그들과 함께 어울리던 전(前) 시장 김준철(이효정 분)이 이자경에게 죽임당했다. 이재룡과 공창수는 자신들의 죽음을 예견했는지 제 발로 이자경을 찾아와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공창수와 이재룡을 정면으로 마주하는 이자경과 잔뜩 긴장한 한민의 표정이 이날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직감하게 한다. 특히 안경을 치켜 올리며 이자경과 한민을 날카롭게 주시하는 공창수가 어린 원생이었던 두 사람을 기억해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예상치 못한 변수로 계획에 빨간 불이 켜진 이자경과 한민이 위기 상황을 어떻게 넘길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