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송새벽, 귀신들에 둘러싸인 모습 포착…불편한 기색 역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빙의’ 스틸컷 / 사진제공=OCN

‘빙의’에서 송새벽이 귀신들에게 둘러싸였다.

지난 7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 2회에서 필성(송새벽)은 영안이 열려 30년 동안 한 번도 본 적 없던 영혼이 시도 때도 없이 보이기 시작한다. 특히 자신의 방 안에 노인과 아이의 영혼이 살고 있었다는 것은 그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귀신들을 내쫓으려 불철주야 노력하던 필성은 자신의 어렸을 때 눈빛과 닮아있는 아이를 보고 마음을 바꿨다. 결국 필성은 제사상까지 차려주며 “나 집에 왔을 때 불쑥 나타나서 놀래키지나 마셔”라고 합의했다.

이 가운데 ‘빙의’는 11일 필성과 귀신들이 함께 앉아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노인과 아이뿐 아니라 학생부터 군인, 아줌마, 아저씨귀신까지 좁은 필성의 방안을 가득 채우고 있다.

평범한 사람들 눈에는 방 안에 필성이 홀로 앉아 있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필성의 얼굴엔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무서운 건 둘째 치고 방이 발 디딜 틈도 없이 비좁기 때문. 심지어 군인 귀신에게는 무릎까지 내줬다. 빙의가 잘 되는 필성을 보고 놀란 서정(고준희)의 예언대로 “좋게 말하면 흰 도와지 같은 순수하고 깨끗한 영혼”을 가진 필성은 이제 영혼들에게 동네북이 된 듯 보인다.

어째서 필성이 이 많은 영혼들과 함께하게 된 건지, 전과는 달라진 필성의 세상이 앞으로 그의 형사 이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