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X신린아, 촬영장 녹이는 ‘삼촌 조카 케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에 출연하는 주지훈(왼쪽), 신린아./사진제공=MBC

MBC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주지훈과 신린아의 ‘다정다감’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주지훈은 ‘아이템’에서 유일한 혈육인 조카 강다인(신린아)을 되살리기 위해서라면 어떤 위험도 마다하지 않는 강곤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위험천만한 액션 연기부터 오열 연기까지 다양한 연기로 극을 이끌고 있다.

강곤은 검찰청에서 ‘꼴통 검사’라 불릴 만큼 냉철하고, 불의에 맞서 물불을 가리지 않는 캐릭터다. 반면 조카에게는 한없이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최고의 삼촌. 카메라 뒤에서도 주지훈의 조카 바라기는 계속됐다.

오늘(11일) 공개된 ‘아이템’ 비하인드 스틸에는 극 중이나 밖에서도 다정다감한 주지훈의 모습이 담겨있다. 188cm의 장신인 주지훈은 신린아가 연기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매너다리로 시선을 맞춰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더욱이 신린아의 연기에 집중하며 그를 따뜻하게 바라보고 있다. 

MBC ‘아이템’/사진제공=MBC

추운 날씨 탓에 신린아가 추울까봐 핫팩을 나눠 주는 주지훈의 모습도 포착됐다. 뿐만 아니라 주지훈은 촬영장에서 현실 삼촌처럼 다정하게 신린아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가하면 눈을 맞추기 위해 몸을 낮춰 대화하는 등 상대를 배려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아이템’은 지난 회 말미 강곤은 조세황(김강우)의 차에 치여 팔찌를 빼앗겼다. ‘아이템’은 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