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박소현의 러브게임’으로 DJ 데뷔…콩트 연기 선보인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윤지성 / 사진제공=LM엔터테인먼트

가수 윤지성이 ‘박소현의 러브게임’ 더블 DJ로 나선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리더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한 윤지성이 11일(오늘) SBS 라디오 프로그램 ‘박소현의 러브게임’ 봄 특집 ‘꽃길만 걸어요’에서 박소현과 더블 DJ로 함께한다. 데뷔 후 첫 DJ로 나서는 만큼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윤지성은 이날 방송에서 그룹 활동과 솔로 활동의 차이점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그날들’에 대한 에피소드까지 들려준다. 또한 고정 코너 ‘나만 쓰레기야’에 게스트로 출연하는 개그우먼 홍현희와 가수 김상혁과 함께 ‘봄이 좋냐?’는 주제로 이야기 나눈다. 윤지성은 콩트 연기는 물론 재치 있는 입담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윤지성의 출연 소식에 많은 청취자들은 “야근하면서 꼭 들을게요” “꿀보이스 들어야지” 등 뜨거운 반응을 보내고 있다.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이날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SBS 파워FM(107.7Mhz)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들을 수 있으며 생방송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 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