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X관린 “재미있을 것 같아서 시작한 유닛 결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우석,라이관린,쇼케이스

유닛 그룹 우석X관린이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우석과 라이관린이 “‘우리 둘이 유닛으로 활동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한 말이 유닛 결성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9801’의 쇼케이스에서다.

우석X관린은 그룹 펜타곤 우석과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뭉쳐 만든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유닛 팀이다.

우석은 “예전부터 라이관린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우리 둘이 유닛으로 활동하면 좋겠다, 재미있겠다’고 했다. 라이관린이 소속사 측에 전달했고, 갑자기 성사됐다”고 털어놨다.

라이관린 역시 “회사에 재미있는 걸 하고 싶다는 말을 했다. 감사하게도 회사 직원들이 진지하게 받아줘서, 운 좋게 우석X관린 유릿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하는 새 음반 제목은 우석과 라이관린이 태어난 1998년과 2001년을 합친 것으로, 두 사람의 음악 시너지와 성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타이틀곡 ‘별짓’은 힙합 알앤비 장르로, ‘스타(STAR)’와 ‘별짓을 다 해본다’는 두 가지 의미를 녹였다. 우석과 라이관린이 작사에 참여해 자신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