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유치장 갇힌 박진영, 신예은과 ‘악연’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연출 김병수, 극본 양진아)에서 박진영(GOT7)과 신예은이 경찰서에서 대면한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신예은)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박진영)의 초능력 로맨스릴러 드라마다.

오늘(11일) 첫 방송에 앞서 이안과 윤재인의 심상치 않은 만남이 포착됐다. 풋풋한 고등학생 두 명이 경찰서에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어 궁금증을 부른다. 

유치장에 갇힌 이안은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손을 빌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창살에 매달려있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창살을 쥔 손을 꼭 덮은 후드 소매는 시도 때도 없이 발현되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막기 위한 그 나름대로의 생존(?)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보기만 해도 난리법석이 느껴지는 이안과 달리 윤재인은 아무렇지 않은 듯 평온히 그를 바라보며 조사에 임하고 있다. 똑똑한 두뇌와 부티 나는 외모로 엄친딸 코스프레 중인 그가 사고뭉치 초능력자 이안과 무슨 일이 있었기에 경찰서까지 가게 된 것일까.

박진영과 신예은의 경찰서 첫 대면의 전말은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되는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