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와 현대극 재회? 찬성입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중전 유소운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이세영.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이세영의 발전이 눈부시다. 지난해 tvN 드라마 ‘화유기’에서 좀비 소녀로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더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주연으로 여진구와 몰입도 있는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1000만 영화 ‘광해’와 같은 설정으로 출발한 드라마라 부담도 있었으나 ‘광해’에 출연한 배우 류승룡에게 칭찬받을 정도로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재창조해냈다. 서울 역삼동에 있는 이세영의 소속사 프레인TPC에서 그를 만났다.

“연기법이 배우마다 다르니 무엇이 정답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에서는 전부 받아요. 사무실에 출근해서 아메리칸 메소드나 한국 메소드 연기에 관한 논문을 읽어보면서 둘의 차이점을 살펴보기도 했고, 교수님들이나 선배님들께도 여쭤봤어요.”

이세영이 ‘왕이 된 남자’에서 맡았던 역할은 중전 유소운 역이었다. 유소운은 그간 사극에서 그려졌던 중전과는 달리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캐릭터다. 여성이 억압됐던 시대적 배경과는 차이가 극명했다. 때문에 극적인 설정을 갖고있는 또 다른 캐릭터인 하선(여진구)과의 호흡이 중요했다. 이세영은 여진구에 대해 “유쾌하고 연기할 맛이 나는 동료 배우”라며 “좋은 사람이자 배우이기 때문에 현대극에서 다시 만난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소운이를 연기하는 것은 너무 짜릿한 경험이었어요. 소운이는 전혀 답답하고 수동적이지 않잖아요. 자신이 확신이 들면 무조건 상대의 편이 되어주는 면이 저와 어느 정도 비슷해서 연기하면서 좋았습니다. 하선이를 좋아하는 자신을 탓하지 않고 ‘좋아하는 것이 내 죄였다’라고 말하는 소운이의 마음이 너무 예뻤어요.”

‘왕이 된 남자’의 촬영현장은 살아있는 수업과도 같았다는 이세영. 사진제공=프레인TPC

이세영은 ‘왕이 된 남자’의 촬영 현장을 “살아있는 수업이었다”라고 표현하며 고마워했다.

“초반에는 대본에 나온 상황의 감정들을 중점적으로 정리해서 이어나가려고 했어요. 감독님의 의견을 듣고 싶어서 여쭤보면 늘 애매모호하지 않게 답을 주셨어요. 또 진구가 이헌과 하선을 너무나도 다르게 표현해줬기 때문에 도움을 가장 많이 받은 것 같습니다. 평소에는 진구를 핸드폰 배경화면으로 설정하고, 작품에 소품으로 쓰인 연서(戀書)를 복사해서 가지고 다녔고요.”

‘화유기’ 종영 인터뷰 이후 다시 만난 이세영은 변함없는 모습이었다. 다이어리를 챙겨 와 기자들의 질문을 적으며 답했다. 아직 캐릭터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듯 사극 대사들을 줄줄이 외웠다. 자신이 맡은 역할의 잔상이 오래 가는 것 같다고 하자 이세영은 “아직도 남아있다”고 답했다.

“소운이와는 조금만 더 있다가 이별하려고해요. 너무 아쉬워요. 아직 끝난 것 같지도 않고, 기분이 좀 이상해요. 촬영 기간이 길기도 했고, 오랫동안 한 인물로 지냈기 때문에 떠나보내는 데 충분한 시간을 가지려고 합니다. 좀비소녀도, 소운이도 저의 일부분이 된 것 같아요. ‘화유기’ 이후 ‘왕이 된 남자’에서 장광 선배를 다시 만났을 때도 좀비 소녀의 말투로 ‘전 이제 부자가 아니랍니다’라고 장난쳤죠. 하하.”

고양이 한 마리와 함께 살며 저녁엔 ‘골골송’(고양이가 내는 소리)을 배경으로 캔맥주를 따는 것이 “최고의 힐링”이라는 이세영. 그는 “촬영을 하느라 고양이랑 많이 못 놀아줬다. 당분간은 아리(이세영의 고양이 이름) 좀 달래드리려고 한다”며 평범한 집사로서의 모습을 보였다. 올해에는 공포 영화 ‘링거링’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링거링’에서는 그동안 안 해봤던 역할을 맡았어요. 신경이 쇠약하고 예민한 캐릭터죠. 소운이랑은 외적으로도 너무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링거링’도 기대해주세요.”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