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전세계 박스오피스 1위 ‘흥행 돌풍’… ‘아이언맨3’도 넘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캡틴 마블’ 3D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전세계 최초로 우리나라에서 개봉한 영화 ‘캡틴 마블’이 극장가를 점령했다. 개봉 첫 날 2019년 최고 오프닝에 이어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 3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누적 관객수 303만 4315명을 동원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는 역대 3월 최고 흥행작 ‘미녀와 야수'(2017)의 개봉 첫 주 관객수 157만1430명과 무려 2배 차이다. 이 뿐만 아니라 마블 솔로 무비 최고 흥행작 ‘아이언맨3′(2013)의 개봉 첫 주 흥행 기록 262만5256명까지 가뿐히 뛰어넘는 놀라운 흥행 행보다. 이와 함께 역대 마블 3월 최고 흥행작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의 개봉 첫 주 관객수 147만3941명도 2배 이상 경신한 기록으로 ‘캡틴’이 ‘캡틴’을 넘는 기염을 토했다.

‘캡틴 마블’은 북미 및 중국 등 전세계에서도 개봉 첫 주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단숨에 4억 5천 5백만 불의 수익을 달성했다. 우리나라 및 전세계에서 폭발적 흥행 화력을 보여준 이 영화는 4월말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전 라스트 스텝을 보여주며 더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화제성과 액션, 스케일, 음악, 유머, 추억까지 모두 선사하며 전세계적인 호평과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