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DNA연구소X’ 윤시윤 “작품 위해 다이어트, 여자친구와 밥 먹으려 이틀 굶기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연애DNA연구소X’/사진제공=MBN

MBN ‘연애DNA연구소X’에서 배우 윤시윤이 전 여자친구와 데이트를 위해 이틀을 굶은 적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연애DNA연구소X’에는 식단관리를 위해 여자친구와 식당을 가본 적이 없다”는 주인공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에 MC 윤시윤은 “식단관리 때문에 여자친구와 밥을 먹지 않는 건 마음의 차이”라며 “배우들은 사실 작품 들어 가기 전에 살인적으로 체중관리를 해야 할 때가 있다. 그건 사실 마음의 차이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기 전에 이틀을 굶고 여자친구와 만나서 한 끼를 먹었다”고 털어놔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홍현희는 “여자친구와 밥을 같이 먹어주려고 그랬던 거냐”며 감탄했다. 모델 변준서는 “이러시면 주인공은 뭐가 돼냐”고 말해 주위에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윤시윤은 “돌이켜 생각해 봐야 한다. 이건 마음의 문제”라며 “주인공은 자기 자신에 대한 걸 먼저 지킨 다음에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는 성격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애DNA연구소X’는 오는 1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