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 ‘밤’, 보이비·전태원 등의 참여엔 이유가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차우. 사진제공=Fe 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차우(Chawoo)가 지난 10일 새 미니 앨범 ‘밤’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차우는 2015년 ‘왜 또 (Feat. 문엄프)’로 데뷔해 꾸준히 앨범을 발매해왔다. 동시에 마틴스미스, 롱디, 김나영, 김용국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의 편곡과 코러스에 참여했다.

‘밤’에는 6곡이 수록됐다. 더블 타이틀곡인 ‘밤’은 잠들기 전 편안한 마음으로 들을 수 있는 차분한 노래로 차우의 음색을 가장 잘 표현해 준 곡이라는 설명이다.

또 다른 타이틀 곡인 ‘SAD’는 ‘밤’과는 달리 꽉 찬 사운드의 곡으로, 슬픈 가사와 반대로 멜로디가 밝아 반전을 준다.

이 외에도 차우의 음악 동료인 마틴스미스의 멤버 전태원과 함께 한 ‘주르륵’, 리듬파워의 보이비와 함께 한 ‘Get you’ 등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