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접대 의혹’ 카톡방에 또 다른 연예인도…일부 참고인 조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뱅 승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빅뱅 승리가 성접대 알선 혐의를 받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가운데, 해외 투자자 성접대를 암시하는 대화 내용이 담긴 카톡(카카오톡)방에 있었던 다른 연예인도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카톡 대화방에 등장하는 다른 연예인 중 일부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대화방에서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물었다고 한다. 대화방에는 가수로 데뷔해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는 A씨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승리가 2015년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현 버닝썬 직원 김모씨 등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성접대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성접대를 암시하는 카톡 대화 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일부 대화 내용 원본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지난 10일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조만간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