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빅히트 합작…방시혁표 새 K팝아이돌 선보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빌리프랩 로고. 사지넺공=빌리프랩

CJ ENM과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합작법인 ‘빌리프랩’을 설립해 2020년 새로운 K팝 아이돌그룹을 선보인다고 양측이 11일 밝혔다.

빌리프랩은 자본금 70억원 규모로 설립됐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가 새로운 그룹의 프로듀싱을 맡아 오는 30일부터 한국, 미국, 일본 등 해외에서 공개 오디션을 연다.

양측은 국내외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방탄소년단의 뒤를 이을 아이돌 발굴과 육성, 음반기획과 제작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CJ ENM은 방송과 콘서트, 음반 유통 등을 지원하고 빅히트는 프로듀싱 시스템을 통해 아티스트의 제작을 담당한다.

김태호 빌리프랩 대표는 “당사의 주 사업 영역은 콘텐츠 IP(지적재산권)를 기반으로 한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사업”이라며 “국내 최고의 콘텐츠 기업과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합작인 만큼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는 결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