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곽정은, 충격적 양다리 사연에 “더 봐야 할 게 있냐” 분통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 2’ 현장 사진 /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참견러들이 충격적인 양다리 사연에 분통을 터트린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는 참견러들의 혈압을 상승시킨 양다리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대학 시절 만났던 남자친구와 사회인이 되어 운명적인 재회를 이룬 여자의 사연이 찾아온다. 여전히 서로에 대한 애틋함과 고마움, 그리움이 남아있던 두 사람은 다시 연인으로 발전한다. 예전시절로 돌아간 듯 풋풋한 감정이 되살아나 포근한 느낌을 받으며 행복한 연애를 이어간다.

하지만 남자에게는 2년 동안 사귀고 있던 여자 친구가 있었다. 거기에 숨겨진 커다란 비밀까지 공개되면서 참견러들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각종 험한 말을 내뱉기에 이른다.

김숙은 잔뜩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두통약을 찾았으며 서장훈은 손으로 엑스를 그리며 “끝”이라고 단호하게 입장을 표명한다. 곽정은도 “더 봐야 할 게 있냐”며 분통을 터트린다.

모든 참견러들의 등을 돌리게 만든 충격적인 연애담의 전말은 12일(내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 밝혀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