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MBC ‘신입사관 구해령’ 민우원 役…신세경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지훈/사진제공=지트리크리에이티브

배우 이지훈이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11일 “이지훈이 드라마 ‘신입사원 구해령’에서 수려한 미모를 자랑하는 예문관 소속 정7품 봉교 민우원 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극 중 이지훈이 맡은 ‘민우원’은 궁귈내의 유명인사인 동시에 조선 건국 이래 최고의 세력가인 좌의정 민익평의 막내아들이다. 아버지의 권력에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소신에 맞게 원칙대로 행동하는 인물이다. 또한 대과를 보기 전부터 왕에게 상지상 글씨를 하사받은 똑 부러지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지훈은 최근 SBS 드라마 ‘사의 찬미’에서 작곡가 겸 바이올리니스트 홍난파 역을 맡아 짧은 등장에도 인상적인 존재감을 선보였다.

이지훈은 “3년 만에 사극 출연이라 긴장 반, 설렘 반이다”라며 “민우원이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이다. 별종으로 취급받던 여사(女史)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