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똘끼충만 근로감독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배우 김동욱이 대한민국 7급 공무원인 근로감독관 으로 변신한다.

오는 4월 방송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국가대표급 유도 선수 출신이자 체육 교사로서 건실한 삶을 꿈꿨으나 ‘욱’하는 성격 때문에 퇴출된 후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살게 되는 공무원의 이야기를 담는다. 그가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일하며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내용이다. 

드라마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했던 박원국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김동욱은 극 중 ‘철밥통’의 아이콘이 되고자 애쓰는 대한민국 7급 공무원 조진갑 역을 맡았다. 조진갑은 전설의 ‘조장풍’으로 통하는 별명을 지닌 인물답게 ‘욱’하는 성질은 기본, 오지랖을 갖고 있다. 또한 불의만 보면 정의감을 숨기지 못하는 인물이라는 설명. 이러한 성격 탓에 문제를 일으키며 살아온 캐릭터다. 매 작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김동욱의 연기 변신에 기대감이 모이는 이유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김동욱은 대본 리딩 때부터 완벽하게 조진갑 캐릭터 그 자체를 보여줬을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다”며 “조진갑이라는 캐릭터가 김동욱이라는 배우를 만나 더욱 완벽하게 입체적으로 완성된 느낌이다. 때문에 촬영 현장에서 역시 김동욱의 존재만으로도 굉장히 든든하다. 그가 안방극장에 선사할 통쾌함과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기대해달라”고 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는 4월 ‘아이템’ 후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