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윤진이.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윤진이가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윤진이가 HB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게 되면서 올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2012년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으로 데뷔한 윤진이는 극중 임메아리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KBS2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 SBS ‘괜찮아, 사랑이야’, KBS2 ‘연애의 발견’, MBC ‘가화만사성’, JTBC ‘한여름의 추억’과 영화 ‘우리는 형제입니다’, ‘적도’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최근에는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장다야 역할로 완벽히 분해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윤진이는 실감나는 연기를 펼치는 것은 물론 혼신의 열연을 선보이며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처럼 출연하는 작품마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함께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윤진이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그의 행보에 많은 이들의 기대와 관심이 모아진다.

이에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윤진이 배우와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다. 윤진이는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밝은 에너지와 함께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배우”라며 “앞으로 배우의 연기 외 다양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HB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김래원, 신성록, 정일우, 안재현, 이이경 등이 소속되어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