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6세 아이 답변에 “우리가 배워야 돼” 감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영상 캡처 / 사진제공=KBS

‘안녕하세요’에서 영특하고 기특한 6세 아이가 출연진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11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귀엽고 깜찍한 외모와 나이답지 않은 속 깊은 마음씨를 지닌 어린이가 출연한다.

이날 소개된 ‘불편한 시선’ 사연 속 아이는 깜찍한 외모로 한 번, 나이답지 않은 영특한 답변으로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고민주인공으로 나온 어머니에 따르면 아이는 환경과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보던 중 “엄마, 나는 뭐 할 수 있어”라고 묻는가하면 아픈 아이들을 걱정하고 엄마와 아빠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씨를 엿보였다고 한다.

또박또박 답변하는 아이를 대견하게 바라보던 이영자는 아이가 엄마에게 “마음을 추스르겠다”고 했다는 말을 들은 후 마치 어른에게 하듯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옆에 있던 빽가는 “누나”라며 만류했고 신동엽은 “무슨 36세하고 얘기하냐”고 핀잔을 주었지만 이내 6세답지 않은 풍부한 어휘력과 표현력에 “이야, 대박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영자는 아이의 마음 씀씀이에 놀라 가슴을 두드리며 “여러분, 우리가 배워야 돼”라고 말해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안녕하세요’는 11일(오늘)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