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정보원 이재구 죽음 목격 ‘충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바벨’ 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바벨’에서 박시후가 이재구의 죽음을 확인했다.

10일 방송된 ‘바벨’에서 차우혁(박시후)은 한정원(장희진) 때문에 마음이 심란했다. 퇴근길에 차우혁은 집 앞이 소란스러운 상황을 목격했다. 경찰은 폴리스 라인을 치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었다.

차우혁은 “난 서부지검 검사”라며 사건 현장을 막무가내로 확인했다. 차우혁은 비밀정보원 리키(이재구)의 시체를 확인하고 놀랐다. 집으로 들어온 차우혁은 동료에게 전화를 걸어 “리키가 죽었다. 집 앞에서 살해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차우혁은 과거 리키와 통화했던 때를 떠올렸다. 당시 리키는 “만나자. 궁금해 하는 것 다 말해주겠다. 내가 가진 카드가 뭔지, 아니 자네 아버지가 왜 그렇게 됐는지, 누구 때문에 그렇게 됐는지 전부 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차우혁은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 이따가 만나자. 내가 그 쪽으로 가겠다”고 했다. 리키는 “다음 기회가 있겠냐”면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