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금새록, 스웩 넘치는 ‘신스틸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금새록/사진=SBS ‘열혈사제’ 캡처

SBS ‘열혈사제’에서 금새록이 일촉즉발 상황에서도 활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열혈사제’는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억울한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다혈질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의 공조 수사가 본격화해 재미를 더해가고 있다.

금새록은 극 중 강력팀 신입 형사 서승아 역을 맡았다. 한번 결심한 것은 무섭게 밀고 나가는 성격을 가진 서승아능 공조 수사의 가장 강력한 우군이며 돌격부대다. 지난 방송에서는 불량 급식 업체인 ‘왕맛푸드’가 ‘구담구 카르텔’과 깊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현장에 급습했다.

서승아는 증거 확보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몸싸움도 주저하지 않았다.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 출신다운 날카로운 몸놀림과 회심의 날라차기로 상대를 제압했다. 장룡(음문석 분)의 각목을 피할 수 없던 순간에는 대영의 박치기 공격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금새록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극에 긴장감과 흥미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작품에 앞서 운동과 액션 연습을 병행하고 어려운 동작도 직접 연기하며 열의를 드러냈다.

이외에도 서승아는 늘 강력팀 1등으로 출근해 막간 랩을 선보이며 스웩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넘치는 스웩과 반비례하는 랩 실력은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했다.

진실과 정의만을 쫓는 다부진 눈빛을 하고 물불 안 가리는 성격까지 장착한 형사 서승아는 극 중에서 돋보이는 존재다. 서승아를 연기하는 금새록은 신선한 마스크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고 있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