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진경, 이별 고한 최수종에 “아이는 내가 낳아서 지킬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캡처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진경이 최수종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지만 최수종은 떠나겠다고 했다.

10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나홍주(진경)는 나홍실(이혜숙)에게 강수일(최수종)이 의식을 되찾았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다. 나홍실은 “강 선생님한테 너 아기 가진 거 얘기 안 할 거지 않냐”고 걱정했다. 나홍주는 “강쌤도 기뻐하고 좋아할 거다. 왜 아기 얘길 안 하냐”고 말했다. 나홍실은 “그 아이 도란이처럼 살길 원하냐. 살인자 딸이라는 이유로 이혼 당하고 다 잃었다. 살인자 딸이라는 주홍글씨 때문이다”고 말했다. 나홍주는 “어떻게 이러냐. 강쌤이 고래(박성훈) 살려준 거 잊었냐”고 화냈다.

나홍주는 강수일의 병실에 가서, 산책나간 강수일을 따라 밖으로 나갔다. 강수일을 만난 나홍주는 “강쌤 깨어난 줄도 모르고 하루종일 잠만 잤다”면서 기쁜 얼굴을 했다. 강수일은 “할 말 있다”고 힘겹게 입을 뗐다. 강수일은 “앞으로 저한테 오지 말라. 와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홍주는 “그게 무슨 말이야. 어디 가시냐. 저도 같이 가면 되지 않냐”고 했다.

강수일은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홍주는 “가면 안 된다. 누가 뭐라고 해도 약하지면 안 된다. 아니다. 나와 같이 가자. 나와 아주 멀리 가서 같이 살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나 아기 가졌다”고 털어놓았다. 강수일은 “도란이 저 때문에 모든 걸 잃었다. 죄인이 저 때문에 도란이 살인자 딸이라고 사람들에게 손가락질 받는다. 저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이 그런 고통 당하는 거 두 번 다시 겪게 하고 싶지 않다. 홍주 씨 나에게서 떠나달라. 나를 죽은 사람이라고 생각해라. 나를 나쁜 사람이라고 욕하고 잊어달라”고 말했다.

나홍주는 “내가 떠나주면 강쌤 마음이 조금이라고 편해지겠냐. 강쌤 원하는 대로 해라.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가라. 강쌤 내 마음 속에만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아이는 낳을 거다. 낳아서 꼭 지킬 거다”고 결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