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의식 되찾았다…박상원·차화연에 “유이 함부로 할 권리 없다” 경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캡처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최수종이 의식을 되찾아 유이에게 더 이상 이장우를 만나지 말라고 부탁했다.

10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강수일(최수종)은 웅얼거리며 힘겹게 눈을 떴다. 의료진이 와서 강수일의 상태를 확인했다. 의료진이 김도란을 가리키며 누군지 알겠냐고 물었다. 강수일은 “제 딸이다. 김도란”이라고 말했다. 김도란이 걱정하자 의사는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 며칠 더 상태 지켜보고 퇴원 조치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강수일이 병실에서 정신을 차렸을 때는 박금병(정재순)이 김도란과 함께 있었다. 박금병의 치매 증상이 다시 나타나 가족들이 김도란에게 데려줬기 때문. 강수일은 김도란과 박금병이 잠깐 나간 사이 왕진국(박상원)에게 전화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오셔서 왕사모님 모셔 가셨으면 한다. 회장님과 사모님이 직접 오셔서 데려가셔라. 드릴 말씀도 있고 제가 몸이 불편해서 직접 와주셨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왕진국과 오은영(차화연)은 강수일의 병실에 찾아왔다. 강수일은 왕진국에게 “왕사모님 모시고 당장 가달라”고 부탁했다. 강수일은 의식이 흐릿한 와중에 오은영이 김도란의 뺨을 때리며 왕대륙(이장우)를 만나지 말라고 성질내던 소리를 들었던 것이다. 그러면서 “앞으로 왕사모님 치매 증상이 와도 도란이에게 부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어떻게 그러실 수 있냐. 제가 누워만 있었지만 누워서 모든 일 다 들었다. 저 죄인이다. 죽어도 씻을 수 없는 죄인 맞다. 이 생애 죗값 다 못 갚으면 죽어서라도 치를 것이다. 지옥불에 빠져도 할 말 없다. 하지만 제가 죄인이라고 도란이까지 죄인은 아니다. 저한테는 함부로 할 수 있어도 도란이한테는 어느 누구도 함부로 할 수 있는 권리 없다”며 분노를 억누르고 말했다.

강수일은 “도란이 왕 본부장과 서로 좋아해서 결혼했고 잘 하려고 노력했고 왕사모님 진심으로 모신 착한 아이다. 근데 어떻게 그렇게 뺨까지 때리면서 함부로 하시냐. 그러면서 치매 걸리신 왕사모님을 도란이한테 맡기는 건 무슨 경우냐”고 울먹였다. 이어 “이제 이혼했으면 남이다. 살인자 딸한테 귀한 왕사모님 맡기지 마시고 다시는 도란이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강수일은 도란에게도 “앞으로 또 다시 왕 본부장 만나든지 왕사모님 돌보면 너랑 인연 끊는다”고 주의를 줬다. 왕진국은 “집사람이 도란이에게 어떻게 한지 잘 모르겠지만 미안하다.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