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차화연, 유이 뺨 때리며 “넌 살인자 딸…이장우 앞길 막지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캡처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차화연이 유이의 뺨을 때리며 이장우를 다시 만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10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오은영(차화연)은 장다야(윤진이)와 함께 병원에 갔다가 포옹하며 서로를 위로하는 왕대륙(이장우)과 김도란(유이)을 목격했다. 오은영이 성질을 내자 장다야는 “어머니 나가셔서 형님한테 뭐라고 하면 대륙 오빠 성질내고 오히려 불 붙는다”고 말렸다. 그러면서 “나중에 조용히 손 봐라”고 달랬다.

다음날 오은영은 강수일(최수종)이 입원해있는 병실에 찾아가 김도란을 만났다. 그러면서 대뜸 뺨을 때렸다. 김도란이 놀라서 “어머니 왜 이러시냐”고 했다. 그러자 오은영은 “누가 네 어머니냐 이렇게 맞아야 정신 차리냐”고 성질을 냈다.

오은영은 김도란에게 “우리 대륙이 만나지 말라고 부탁했지 않냐. 여기 또 오면 제발 보내달라고. 그런데 이렇게 누워 있는 네 아버지 핑계로 밤마다 착하고 마음 약한 대륙이 불러내서 안기고 울고 무슨 꿍꿍이냐. 너 물귀신이냐. 왜 대륙이 발목 잡고 안 놔주냐. 대륙이 앞길 왜 막냐. 신세 얼마나 말아먹어야 속이 시원하겠냐”고 화냈다. 이어 “이런 얘기까지는 안 하려고 했는데 너 살인자 딸이다. 일말의 양심이 있으면 이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김도란은 “다신 안 그러겠다”고 울먹였다. 오은영은 “약속 꼭 지켜라”고 경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