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뉴턴은 JBJ95 켄타…“외국인인 줄 모르게 하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JBJ95 켄타/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MBC ‘복면가왕’ 뉴턴의 정체는 그룹 JBJ95 멤버 켄타였다.

10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실력파 복면가수들은 가왕 클림트에게 도전장을 내밀며 97대 가왕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였다.

이날 장영실과 뉴턴은 동방신기의 ‘Hug’(허그)로 무대를 꾸몄다. 뉴턴은 장영실과 완벽한 화음과 달콤한 미성으로 라이브 실력을 자랑했다. 또한 달달한 감성으로 관객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그는 개인기로 아이즈원의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 댄스를 준비해 와 선보였다. 이어 장원영, 권은비와 함께 ‘라비앙로즈’(La Vie en Rose)의 2배속 댄스까지 추며 남다른 댄스 실력을 뽐냈다.

대결에 아쉽게 패한 뉴턴은 개별 무대로 김성재의 ‘말하자면’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뉴턴은 정체는 JBJ95 켄타였다. 켄타의 등장에 객석에선 환호가 쏟아졌다. 김현철은 “서울 토박이인 줄 알았다”며 놀라워 했다. 켄타는 “시청자들이 외국인이라고 못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복면가왕’에서 활약한 켄타는 오는 3월 말 JBJ95의 컴백을 앞두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