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한다감 “한은정에서 이름 바꾼 이유? 다정다감하게 다가가고 싶어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한다감이 활동명을 바꾼 이유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런닝맨’은 ‘런닝대학교 OT(오리엔테이션)특집’으로 꾸며져 홍진영, 금새록, 한다감이 게스트로 함께했다.

‘런닝맨’에서 한다감은 “다정다감하게 다가가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은정에서 활동명을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어렵게 바꿨다”면서 심사숙고했음을 밝혔다. 한다감이 너무 넘치는 의욕을 보이자 유재석은 “노력을 하는 게 느껴져서 부담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가 “여러 이름이 많은데 왜 한다감이라고 했냐. 복순이 같은 것도 있지 않냐”고 물었다. 한다감은 “복순이는 우리 고모 이름이다”고 말했다. 멤버들이 이광수에게 “예명으로 활동할 생각이 없냐”고 물었다. 전소민은 “‘보게’가 어떠냐”고 말했다. 멤버들은 “‘이보게’가 괜찮다”고 입을 모았다. 이광수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