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순수 소년美+청량美 ‘한도 초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 화면 캡처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10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신인다운 상큼한 매력을 선보였다.

‘인기가요’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어느 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와 ‘Blue Orangeade’ 두 곡으로 화려한 데뷔 무대를 꾸몄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먼저 다채로운 색감의 의상을 믿고 나와 발랄한 매력을 뽐내며 ‘Blue Orangeade’를 불렀다.

이어 화이트와 블루 톤의 의상을 입고 ‘어느 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로 경쾌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은 트렌디한 신스 팝(Synth Pop) 장르로,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이날 ‘인기가요’에는 저스투(Jus2), 장동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라비, 홍진영, 하성운, 몬스타엑스, 엔플라잉, ITZY(있지), SF9, (여자)아이들, 온앤오프, 드림캐쳐 등이 출연했다. 저스투 JB와 유겸이 스페셜 MC로 신은수와 진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