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홍콩 팬들과 생일 팬미팅…“15년간 변치 않은 사랑 감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재중 홍콩 팬미팅/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김재중이 홍콩에서 생일 팬미팅 아시아 투어를 가지고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김재중은 지난 9일 HONGKONG ASIAWORLD-EXPO RUNWAY 11DOME에서 생일 팬미팅 ‘2019 KIM JAE JOONG J-PARTY & MINI CONCERT’를 가졌다. 팬들은 팬미팅 오프닝에서 ‘자랑스러운 재중아 사랑해’라는 메시지로 마음을 담은 깜짝 영상편지를 준비했다. 김재중은 “영상에서 쓴 것처럼 15년 동안 우리가 함께했는데 정말 변하지 않는 것 같다. 앞에서 나를 보고 있는 모습들도, 그리고 변함없는 마음의 여러분들이 너무 반갑고 항상 응원해 주셔서 힘이 난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화이트데이를 맞아 “난 매일매일 멋진 것 같아” “나와 결혼해 줄래” 등 달콤한 말을 사회자에게 배워 광둥어로 말해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또한 직접 생화로 화이트데이 스페셜 꽃다발을 만들어 추첨된 팬들에게 선물했다.

Q&A에서는 솔직한 토크가 펼쳐졌다. 김재중은 O, X형 질문을 통해 ‘집에서는 따뜻한 차를 밖에 나와선 차가운 음료를 마신다’ ‘팬들의 모든 댓글을 다 읽으려고 노력한다’ ‘졸린 것보다 배고픈 것을 못 참는다’ ‘가계부를 쓰진 않지만 계획적으로 지출한다’ ‘가장 행복한 휴식은 고양이가 내 무릎에서 잠들고 나도 잠이 드는 평온한 시간이다’ 등 답했다.

이어진 미니 콘서트에서 김재중은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블랙 아우터를 입고 무대에 올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9+1’ ‘마인(Mine)’ ‘저스트 어나더 걸(Just another girl)’을 선사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은 한국어 떼창으로 ‘키스비(Kiss B)’ ‘굿모닝 나잇(Good morning night)’의 후렴구를 따라 불렀다.

마지막 곡을 앞두고 김재중은 “홍콩 공항부터 오늘 공연장까지 많이 오시고 응원해주시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투어의 마지막 공연이라 아쉬운데 여러분의 감동적인 이벤트와 열정 때문에 감사했다. 여러분의 그 마음 언제나 소중히 여기고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과 일본에 이어 대만, 태국, 홍콩에서 생일 팬미팅 아시아 투어를 가진 김재중은 오는 4월 10일 일본에서 새 앨범 발매하고 아레나 투어에 나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