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피내사자→피의자로 신분 전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뱅 승리 /텐아시아 DB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승리는 피내사자가 아니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최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승리 외에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등장하는 인물 3~4명을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은 약 3시간 만인 오후 2시께 종료됐다. 경찰은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내사를 진행했다.

앞서 한 인터넷 매체는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까지 하려 했다고 보도하며, 2015년 12월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클럽 아레나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달 27일 승리를 피내사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의혹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일부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