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한지상, 첫 등장…정문성 능가하는 ‘사악 끝판왕’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한지상/사진제공=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 한지상이 처음 등장해 정문성을 능가하는 섬뜩한 악인이 면모를 드러낸다.

‘해치’ 제작진은 10일, 도지광 역으로 출연하는 한지상의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도지광은 달문(박훈 분) 패거리에 대적하는 지광파 우두머리이자 돈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해내는 장사치. 욕망으로 뒤엉킨 밀풍군(정문성 분)과 손잡고 왕세제가 된 연잉군(정일우 분)을 위협하며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부여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도지광은 범상치 않은 비주얼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얼굴 가득 남아있는 칼자국은 보는 이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든다. 상대를 내리깔아 보는 눈빛에서 야비하고 무자비한 성격이 묻어나 머리털을 쭈뼛 서게 만든다. 이에 밀풍군 못지않은 악인의 탄생을 짐작하게 한다. 한지상이 선보일 극악무도한 연기에 관심이 높아진다.

또 다른 스틸 속 밀풍군과 도지광의 투샷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선 일진 왕자’라고 불릴 만큼 온갖 악행을 일삼았던 밀풍군이 ‘악랄한 장사치’ 도지광과 손잡은 이유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살기 어린 미소를 짓고 있는 밀풍군 옆에서 싸늘한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도지광의 모습이 대비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밀풍군과 도지광이 만들어낼 악랄한 케미가 극적 긴장감을 치솟게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해치’ 제작진은 “한지상은 이미 뮤지컬과 연극 무대에서 연기력으로 정평 난 배우”라며 “정문성과 한지상이 만나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 예정이다. 한지상의 활약과 함께 1막보다 한층 다이나믹한 2막이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연잉군이 왕세제로 즉위했다. 왕세제 자리를 두고 대립했던 밀풍군은 연잉군 앞에서 머리를 조아리며 들끓는 분노를 주체하지 못해 그의 향후 행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해치’는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17~18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