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 충격적 사건 목격…아수라장된 퇴근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바벨’ 박시후/사진제공=TV CHOSUN ‘바벨’

TV CHOSUN ‘바벨’에서 박시후가 소동을 벌여 폴리스 라인 주변이 아수라장이 된다.

지난 방송에서 차우혁(박시후)은 한정원(장희진)의 영장 청구 마지막 대면 조사를 앞두고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한정원의 카드 내역서에서 병원 기록을 발견한 후 태민호(김지훈)의 상습적 폭행에 관한 기록을 모으기 시작했다. 정당방위로 몰아가려는 차우혁의 의도에도 불구하고 한정원이 끝내 답변을 거부해 차우혁은 애가 끓었다.

이와 관련 차우혁이 충격적인 눈빛으로 육탄전까지 불사하는 ‘아비규환 대소동’ 장면이 포착됐다. 차우혁은 퇴근길 집 앞 골목에서 폴리스 라인에서 무언가를 발견하고 경악하고 있다. 차우혁은 경찰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통제선 안으로 들어가고, 현장을 탐문하던 경찰들과 삽시간에 뒤엉키게 된다. 절박한 표정을 지은 채 물러서지 않고 사건 현장 속으로 들어가던 차우혁이 발견한 것은 무엇일지, 헬기 사건과 태민호 살인 사건이 해결되지 않은 가운데, 또 어떤 새로운 사건이 발생된 것일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 3일 인천의 한 도로에서 촬영됐다. 종일 이어지는 촬영 강행군에도 웃음을 잃지 않은 박시후는 늦은 시간까지 추위와 싸우며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스태프들의 어깨를 다독이고, 독려하면서 현장 분위기를 북돋웠다. 박시후는 많은 출연자가 동원된 사건 현장 촬영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점차적으로 변화하는 감정을 표현했다. 경찰들에 맞서 온몸을 던져야 하는 몸싸움 장면에서는 쌓여있던 감정을 분출하는 열연을 펼쳤다.

제작진은 “이 장면은 차우혁이 인생에서 최대 멘붕을 겪게 되는 사건으로 차우혁을 더더욱 복잡한 심경에 빠뜨리게 된다”고 귀띔했다.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