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턱스클럽 최승민 장가가는 날…10살 연하 신부와 행복한 결혼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턱스클럽 최승민 결혼식/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영턱스클럽의 리더 최승민의 결혼식 사진이 공개됐다.

최승민은 지난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리버사이드호텔에서 10살 연하의 신부 최 모 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은 주례 없이 진행됐다. 영턱스클럽 박성현이 사회를 맡고, 축가는 가수 박남정과 구피 이승광 박성호, 최승민의 제자들이 불렀다. 클릭비 김상혁과 스페이스A 박재구, 영턱스클럽 멤버들이 하객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승민과 신부 최 씨는 배우 김우린의 소개로 만나 3년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올 여름 2세도 태어날 예정이다.

최승민은 1996년 영턱스클럽으로 데뷔해 ‘정’ ‘못난이 컴플렉스’ ‘훔쳐보기’ 등 히트곡을 남겼다. 현재 디보스댄스 대표원장을 맡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