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윤동구X정준영, 비주얼 막내의 변종 웨이브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에서 웨이브를 선보이는 윤동구, 정준영/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비주얼 막내 윤동구-정준영이 ‘니글니글’ 뺨치는 ‘쌍꿀렁 웨이브’로 촬영장을 단숨에 초토화시켰다.

10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은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전라남도 고흥에서 펼치는 ‘타임머신 타고, 고흥!’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 가운데 윤동구-정준영은 온 몸의 관절을 불사르는 ‘쌍꿀렁 댄스 콤비’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상상을 초월하는 가로 세로 웨이브의 꿀렁꿀렁 댄스를 선보이며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스틸에서 윤동구-정준영은 각자의 허리에 스프링을 달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멤버들의 뜨거운 시선 속에 열정적인 웨이브를 보여주고 있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윤동구-정준영은 전라남도 고흥의 별미 ‘장어 특별 밥상’을 얻기 위해 온 몸의 웨이브 세포를 총동원시킨 몸놀림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먼저 시작한 윤동구는 야심차게 골반을 지그재그로 움직이는 웨이브를 시도했지만,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달리 정체불명의 웨이브로 뻣뻣함의 위력을 과시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준영은 하늘 높이 손을 번쩍 든 채 마치 맷돌을 돌리는듯한 웨이브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배꼽 잡게 했다. 급기야 김준호는 “허리에 진동벨 달았나 봐”라며 일시정지 버튼이 고장난 듯 멈출 줄 모르는 윤동구-정준영의 웨이브에 혀를 내둘렀다. 과연 용호상박 같은 이번 웨이브 대결에서 승리한 멤버는 누굴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잘생긴 비주얼과 다른 압도적인 반전 웨이브 실력을 뽐낸 윤동구-정준영의 활약은 10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