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김수미와 부부 연기 도중 ‘재혼의 기술’ 외친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수미를 만난 이상민/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폭탄 웃음 제조기 김수미가 뜬다.

10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상민이 ‘헬머니’ 김수미를 만나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양손 가득 짐을 들고 이상민의 집을 찾아온 특별한 손님들이 관심을 모았다. 이들은 바로, 지난번 ‘미우새’ 출연 당시 레전드 웃음을 남긴 김수미와 탁재훈이었다. 이를 본 녹화장에서는 “존재만으로 재밌다” 며 잔뜩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수미는 상민의 집에 들어오자마자 생각지도 못한 난관(?)에 부딪히고 말았다. 지켜보던 MC들과 어머니들도 상민의 집 상태에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급기야 김수미는 상민의 집에 있는내내 이불을 푹 뒤집어쓰고 있어 박장대소를 유발했다. 과연 상민의 4분의 1 하우스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돌싱 미우새’인 이상민은 김수미와 즉흥 연기 연습을 하던 중 “재혼의 기술?!”을 외쳐 모벤저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상민은 김수미와 “병원이야? 한 달 밖에 못 산대?” 등 절절한 대사가 오고가는 부부 연기도 실감나게 선보였다.

코믹 만발 이상민과 김수미의 찰떡 케미는 10일 밤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